듄2' 드니 빌뇌브 감독 "韓서 오래 머물며 영화 촬영하고 싶다" > 갤러리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갤러리

듄2' 드니 빌뇌브 감독 "韓서 오래 머물며 영화 촬영하고 싶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24-02-26 11:14 조회 648 댓글 0

본문

http://naver.me/GZslObOQ
8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듄: 파트2' 내한 기자회견에서 드니 빌뇌브 감독은 오랜만의 한국 방문에 대해 "한국에 와도 행사만 하다가 집에 가게 되는데, 제가 아내에게도 이야기했지만 한국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다. 영화까지 촬영하면 더 좋을 것 같다"고 깜짝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드니 빌뇌브 감독은 "박찬욱, 봉준호 감독의 영화를 좋아하고, 그들의 영화를 통해 한국과의 인연이 이어진 느낌이 든다. 최근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도 재미있게 봤다"며 "한국 관객들은 영화를 굉장히 사랑하는 걸로 알고 있다. 극장에서 영화 보는 것을 즐긴다고 들었다. 굉장히 유의미한 부분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극장에서 시네마틱한 경험을 하는 것이 영화 구성의 한 부분이라 생각한다. 때문에 한국 관객들이 극장을 많이 찾아주는 건 많은 의미가 있다. 감독으로서 큰 성취도 느낀다"고 강조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