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뉴스

  • 수시
  • 정시

입시정보

제목 [뉴스] 2020 수시 지원, 절반은 ‘학생부종합전형’…특목고는 ‘학생부교과전형’ 많아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내용

2020 수시 지원, 절반은 ‘학생부종합전형’…특목고는 ‘학생부교과전형’ 많아 

 

자사고는 타 고교 유형보다 내신경쟁 치열…교내 프로그램 ‘특화’
내신은 일반고·특목고가 자사고에 비해 유리한 것으로 나타나

 

수능이 한 달 남았다. 올해 고3 수험생들은 고교 유형별로 어떻게 수시준비를 했을까?

입시전문 교육기업 진학사가 10월 1일부터 6일까지 고3회원 873명을 대상으로 ‘고교 유형별 수시준비’를 어떻게 했는지 알아보고자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올해 수시 지원을 한 학생은 전체 응답자 중 99%(864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시 지원을 한 학생 중 고교 유형별로는 특목고 6.8%(59명), 자사고 2%(17명), 일반고 81.8%(707명), 기타 9.4%(81명)의 비율로 응답했다.

이번 수시에서 가장 열심히 준비한 전형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수시 지원한 응답자 중 49.7%(389명)가 ‘학생부종합전형’, 32.2%(252명)가 ‘학생부교과전형’이라고 응답했다. 고교 유형별로는 특목고 44.1%(26명)가 ‘학생부교과전형’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자사고 58.8%(10명), 일반고 50.2%(355명)는 ‘학생부종합전형’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눈에 띄는 결과는 자사고인데, 자사고 재학생 중 학생부교과전형에 지원했다는 비율은 5.9%(1명)로 타 고교유형에 비해 가장 낮은 반면, 논술전형에 지원했다는 비율은 23.5%(4명)로 특목고, 일반고에 비해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나 자사고에서의 내신경쟁이 매우 치열했음을 미루어 알 수 있었다.

언제부터 수시 전형을 준비했냐는 물음에는 수시 지원 응답자 중 고3부터라는 답변이 31.3%(245명)으로 가장 많았지만, 고1부터 라는 답변도 24.3%(190명)로 비율이 상당히 높았다. 고교 유형별로 보면, 특목고는 고3부터 33.9%(20명), 자사고는 고1부터 29.4%(5명), 일반고는 고3부터 31.3%(221명) 준비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수시 전형을 준비하는데 가장 큰 도움을 받은 것은 무엇이냐는 질문(중복응답)에 특목고는 도움 받지 않고 스스로 준비 37.3%(22명)로 가장 많았고 자사고는 학교 내 운영 프로그램 47.1%(8명), 일반고는 학교 선생님의 지도 32.8%(232명)로 가장 많았다. 이를 통해 자사고가 다른 고교 유형보다 교내 프로그램이 특화돼 있음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었다.

 

수시 준비의 주된 장소로는 특목고(42.4%, 25명), 자사고(58.8%, 10명), 일반고(48.2%, 341명) 모두 학교를 가장 많이 꼽았다.

수시 준비 시 사교육비 지출 금액 대는 얼마였냐는 물음에 특목고(61%, 36명), 일반고(35.8%, 253명)는 ‘사교육을 받지 않았다’는 응답이 의외로 가장 많았다. 자사고는 35.3%(6명)가 30~50만원이라고 가장 많이 응답했다. 이어서 고교 유형별로 뒤를 잇는 응답은 특목고 13.6%(8명)가 10~30만원, 자사고 29.4%(5명)가 사교육을 받지 않았다, 일반고 18.5%(131명)가 30~50만원으로, 자사고가 타 유형의 고등학교에 비해 사교육비 지출금액이 좀 더 많았음을 알 수 있다.

자신이 재학 중인 고교 유형이 도움이 됐냐는 물음에 3개 고교유형 모두 ‘그렇다’는 응답이 과반수를 넘었으며, 세부적으로 긍정 응답비율은 특목고(72.9%, 43명), 자사고(76.5%, 13명), 일반고(55.9%, 395명) 순이었다.

이어서 도움이 된 학생들을 대상으로 이유를 물었더니 특목고(44.2%, 19명)는 ‘내신성적을 잘 받을 수 있어서’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자사고(69.2%, 9명), 일반고(34.7%, 137명)는 ‘수시 준비에 필요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잘 운영되고 있어서’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자사고는 ‘내신성적을 잘 받을 수 있어서’ 라는 문항에 1명도 응답하지 않아 내신경쟁이 매우 치열했음을 알 수 있었다. 이는 앞서 ‘가장 열심히 준비한 수시전형이 무엇이냐’는 질문에서 ‘학생부교과전형’ 응답 비율이 가장 낮았던 결과와도 일치한다. 반면 일반고는 ‘내신성적을 잘 받을 수 있어서’라는 응답이 34.2%(135명)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수능 전까지 어떻게 공부할 것이냐는 물음에 남학생(39.9%), 여학생(52.2%) 모두 ‘계획을 세워 혼자 공부’ 답변이 가장 많아 성별로 큰 차이는 없었다.

공부에 가장 방해되는 요소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중복응답) 남학생의 54.5%(175명), 여학생의 72.5%(400명)가 모두 ‘핸드폰’이라고 답했고 그 다음 요인은 걱정과 불안과 같은 심리적인 압박감이라고 응답했다. 그 외 남학생의 48.6%(156명)이 게임, 여학생의 22.5%(196명)가 체력이라고 답했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2020학년도 수시접수를 마친 학생들은 저마다의 위치에서 성공적인 대입을 위해 고군분투했음을 알 수 있었다”며, “고입을 준비하는 중3학생들에게도 학교 선택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