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뉴스

  • 수시
  • 정시

입시정보

제목 [뉴스] 학생부종합전형 확대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내용

大入 수시모집을 노려라 

숭실대학교는 2020학년도 전체 모집인원 3060명의 약 66%인 2027명(정원 외 포함)을 수시 모집을 통해 선발한다.  

이번 숭실대 수시모집의 가장 두드러진 특징은 △학생부종합전형(SSU미래인재) 모집인원 확대(686명→731명) △학생부종합전형(고른기회) 모집인원 확대(179명→201명) △논술우수자전형 모집인원 축소(322명→296명) △SW특기자전형 시행(21명 선발) 등이다. 

우선 숭실대는 학생부종합전형을 확대했다. 대표 전형인 학생부종합전형(SSU미래인재)의 경우, 2019학년도 686명 모집에서 2020학년도 731명 모집으로 45명이 증가했다. 이 전형은 1단계에서 서류종합평가 100%(3배수)로, 2단계에서 1단계 성적70%와 면접30%로 학생을 선발한다. 해당 전형의 수능최저학력기준은 없다.

특히 해당 전형 내에서 융합특성화자유전공학부는 84명의 학생을 선발하는 최대 규모 모집단위다. 이 학부 입학생은 1년간 전공 탐색기간을 거친 뒤 2학년 진학 시 주전공 및 융합전공을 선택한다.

학생부종합전형(고른기회) 모집인원도 2019학년도 179명에서 2020학년도 201명으로 22명이 증가했다. 수시 전체 모집인원의 10%에 달하는 인원이므로 △국가보훈대상자 △농어촌 △특성화과 △서해5도 등 지원자격을 충족하는 학생이라면 해당 전형을 눈여겨봐야 한다.  

숭실대는 논술우수자전형으로 296명을 선발한다. 전형방법(논술60%+학생부교과40%)을 포함해 논술고사 출제유형(인문, 경상, 자연계열 분리 출제)등은 기존과 동일하지만, 자연계열에서 출제하던 과학은 폐지했다.인문·경상계열의 수능 최저학력 기준은 국어, 수학 나형, 탐구(2과목) 중 2개 영역 등급 합 6등급 이내이다. 자연계열의 경우 국어, 수학 가형, 과탐(2과목) 중 2개 영역 등급 합 7등급 이내다.

학생부 우수자전형으로는 475명을 선발한다. 전형방법은 학생부 교과성적 100%로 전년도와 같으며, 수능최저학력기준은 논술우수자전형과 동일하다. 이 전형은 각 모집단위(계열)별로 반영되는 학생부 교과별 가중치가 다르다.  

지난해에 이어 SW특기자 전형을 시행한다. 컴퓨터학부(8명), 소프트웨어학부(8명), 스마트시스템소프트웨어학과(5명)에서 21명을 선발하는 이 전형은 1단계에서 서류종합평가100%(3배수)로, 2단계에서 1단계 성적 70%와 면접 30%로 학생을 선발하며 수능 최저학력 기준은 없다.  

숭실대는 수시모집 원서는 9월 7일부터 10일까지 접수한다. 학생부종합전형(SSU미래인재) 면접은 11월 2일, 논술고사는 11월 16일 시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