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뉴스

  • 수시
  • 정시

입시정보

제목 [뉴스] 일반전형, 수능 최저학력기준 폐지… 학생부 100% 선발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내용

일반전형, 수능 최저학력기준 폐지… 학생부 100% 선발
 

 

우리 대학 이렇게 뽑는다|수원대학교

수원대학교(총장 박진우)가 2019학년도 수시모집으로 총 1389명(전체 입학정원 대비 63%)을 선발한다. 선발방법은 크게 학생부 위주(교과) 전형과 실기 위주 전형으로 진행된다. 학생부 위주(교과)전형은 적성고사, 학생부 100%, 면접고사 형태로 구분된다.

/수원대 제공
올해는 전형요소별 반영비율과 유형이 일부 변경됐으니 지원자들은 해당 내용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 먼저 학생부 위주(교과) 농어촌학생전형과 특성화고출신자전형은 학생부 100%로만 선발이 진행되고 일반전형(적성), 국가보훈대상자, 사회배려대상자전형의 경우 학생부 60%와 적성고사 40%로 뽑는다.

일반전형(학생부교과)의 경우, 학생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수능 최저학력기준 적용을 폐지했다. 학생부 100%로 선발한다. 미래핵심인재전형은 학생부 70%와 면접고사 30%로 뽑고, 실기 위주 전형(실기우수자)에서는 특기자전형과 실적 반영이 폐지됐다. 세부 전공별 실기우수자전형을 살피면, 체육과 문화콘텐츠테크놀러지학과가 학생부 40%와 실기 60%를 반영하며, 미술과 음악은 학생부 20%와 실기 80%를, 연극과 영화·영상 및 무용은 학생부 30%와 실기 70% 비율로 선발한다.

수원대는 일반전형(적성) 555명, 국가보훈대상자 16명, 사회배려대상자 35명 등 총 606명의 인원을 적성고사로 선발한다. 적성고사는 내용과 수준 모두 고교 교육 과정에 따르기 때문에 학교 수업을 충실히 들은 학생이라면 사교육에 의지하지 않고도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수능과 유사한 형태로 수능 준비를 통해 부담없이 응시할 수 있다. 시험은 국어 및 수학 각각 30문항씩 총 60문항을 60분 동안 푸는 형태로, 인문계와 자연계의 배점이 다름에 유의해 자신에게 유리한 영역과 취약한 영역에 대한 시간분배에 신경을 써야 한다. 학생부가 60% 반영되지만, 올해 학생부 등급 간 배점 차를 대폭 줄여 적성고사 한 문제 정도로 충분히 만회할 수 있

수시 모집전형 중 단계별로 진행되는 미래핵심인재전형(면접)에서는 총 295명을 선발한다. 1단계에서 모집인원의 6배수를 선발하고 2단계 면접을 보는 형식이다. 면접은 인성면접으로 진행된다. 면접 시작 전 학업계획서를 작성하는데, 이는 "대학생활을 어떻게 할 것인가", 혹은 "내가 지원한 전공 공부를 어떻게 할 것인가" 등 대학 입학 후의 계획이나 포부를 묻는 형태다. 이 양식은 사전에 작성한 것을 보고 쓸 수 없기 때문에 미리 써보는 연습을 하면 도움이 된다. 면접 시 이를 토대로 인성 질문을 하기 때문에 있는 그대로 솔직히 말하고 자신의 의견을 잘 표현한다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임진옥 수원대 부총장 겸 교무입학처장은 "본교는 산업수요 중심 차별화된 학부 운영으로 지원자들의 다양한 적성과 관심을 살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복수지원과 교차지원이 가능토록 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고 밝혔다.